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쿡인이 만들었다는 그 게임! 제가 한번! 해보겠습니다! 라고 시작한 게임.


그린라이트 투표도 하고 뭐도 하고 막 그랬는데. 일단 내가 즐긴건 플래쉬판이다. [약 2시간가량 플레이하였다.]


http://armorgames.com/play/17683/dungeon-warfare


아머게임즈 ㅇㅇ.. 스팀 게임 구매는 이쪽이다.


플래쉬판에 달린 댓글을 보면 플레이한 유저들이


아니 이게 12달러나 한다고??  하며 열심히 까는데 아머게임즈에 원판이 올라간게 아니고 "데모" 라는걸 제대로 명시하지 않아서 인 케이스인거같다.


하지만 실제 게임도 평가를 보면 음.. 글쎄..? 싶고 완성도가 더 높아져야 하는 게임임은 분명한거같다. 





기본적으로 플탐이 길어진 후가 아니면 위의 오프닝 화면같은 다양한 구성은 무리인데다 매 미션마다의 진행 속도가 느린게 가장 큰 단점이라 할 수 있다.


1배속 2배속 뿐이 없으니..  느릴 수 밖에... 없는데다 몇십마리가 한 웨이브에 길~게 나오는 것도 그 이유라 할 수 있겠다.




특이한 점으로는 연속살해 히트수 라는 추가된 시스템이 있는데 짧은 연계시간동안 계속해서 적을 죽여나가면 콤보가 쌓여서 보상을 받는 시스템이다.


너무 그 연계 허용 시간이 짧은지라 띄엄띄엄 함정설치를 하면 보너스를 아예 못받는 시스템이라.. 


넓게 맵을 쓰고싶은 유저에게 좁게 쓰는것을 강요하는 느낌이 있다.




또 특이한 점으로는 오프닝 화면에서 보면 알겠지만 운의 요소가 좀 있다. 레일을 따라 수레가 지나가는데 이게 잘터져주면.. 


몹이 막 몰살되고 아니면.. 다 지나가고 뭐 이런식.




플탐을 늘리기 위해서인지 각 맵의 구성은 가면 갈수록 한번에 최종등급의 보상을 받을 수 없게 제작되어있어서(보상을 통해 트랩을 강화시켜야 한다.)


난 한번에 최고등급의 보상을 받겠어! 하는 유저들이라면 반감을 살 부분이라 할 수 있다.




마지막 한줄 평 


"디자인 컨셉은 참신하지만 트랩을 통한 웨이브 몬스터들의 위치이동류 함정이 많다는걸 빼면 그다지 특이한점은 잘 보이지 않는 무난한 디펜스 게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Gam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클로저스 나타 스킬 상세 가이드  (1) 2015.07.23
형편없는 게임 귀참  (5) 2015.04.18
dungeon warfare 짧은 리뷰  (0) 2015.03.29
Darkest Dungeon 한달짜리 뒷북 영업  (0) 2015.03.01
미스틸테인 기본 가이드  (0) 2015.02.18
클로저스 제이 스킬 가이드  (0) 2015.01.22
Posted by 졸가메


티스토리 툴바